신라자산운용·파라과이, 금융투자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신라자산운용·파라과이, 금융투자 업무협약 체결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3.03.0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자산운용사는 파라과이 과이라주(州) 장관과 파라과이의 금융투자와 인프라 구축 사업 부분에 상호 협력을 위한 국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전날 신라자산운용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는 파라과이 과이라주의 이동호 국제관리부 장관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 장관은 1966년생으로 지난 1977년 아르헨티나로 이민, 이후 중남미 각지에서 변호사, 파라과이 태권도협회 회장, 사랑&희망나눔본부 중남미 총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2021년 중남미 국가에서 한국인 최초로 주장관으로 임명됐다.

신라자산운용·파라과이, 금융투자 업무협약 체결
신라자산운용·파라과이, 금융투자 업무협약 체결

  이 장관은 최근 중남미 한류 붐과 함께 한국과 파라과이 간 가교 역할에 중추적 역할이 기대되는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파라과이 과이라주의 국제관리부 장관(General Director)이다. 국제관리부는 주의 경제, 사회, 교육, 스포츠, 문화 전반에 걸쳐 발전을 도모하는 정부 조직이다.

  이 장관은 신라자산운용사의 파라과이 펀드 조성과 인프라 투자에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약속했다.

  장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파라과이 중앙정부는 물론 주 정부의 선진 금융 인프라 구축과 금융투자 유치를 희망했다.

  이동호 파라과이 과이라주 장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정부는 PPP,즉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한국의 금융 투자기관이 펀드 조성은 물론 통신, 스마트 건설 분야에 많이 참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문호 신라자산운용사 대표는 "발전 가능성이 많은 국가에 금융 투자자의 파트너로 선정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 국의 미래 지향적 발전에 신라자산운용사가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파라과이는 오는 4월 30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집권 콜로라도당의 산티아고 페나 후보는 대선 레이스에서 야당의 에프라인 알레그레보다 우세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앞서 파라과이는 현 상원의원인 고도이 코다스를 비롯한 구스타보 알프레도 전 산업부장관, 앙겔 라몬 전 중동 5개국 전권대사 등 8명으로 방한 사절단을 구성해 지난달 21일 5박6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들은 모두 대선 후보 산티아고 페나의 캠프에 속해 있다.

  한편, 신라자산운용사는 CI변경과 함께 해외투자 TF팀을 결성하는 등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