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생물다양성을 위한 꿀벌숲 조성사업 본격화
상태바
유한킴벌리, 생물다양성을 위한 꿀벌숲 조성사업 본격화
  • 김성현 기자
  • 승인 2023.02.2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진재승)가 꿀벌을 보호하고 생물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연천 밀원 자생식물 꿀벌숲’ 조성 사업을 금년부터 본격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국적 꿀벌 실종사태가 반복되며 위기감이 커진 터라 꿀벌숲 조성 사업도 사회적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9~11월 사이에만 전국적으로 꿀벌이 사라지거나 죽는 현상이 벌통 50만 개에서 나타났고, 꿀벌 피해만 100억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UN) 생물다양성과학기구는 오는 2035년이면 꿀벌이 멸종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 놓기도 했다.

꿀벌은 동식물은 물론, 인류 생존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세계 식량 생산량의 약 75%가 꿀벌 등의 수분 매개에 의존하고 있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는 국내 꿀벌의 수분 매개 가치가 연 5조8,000억원 이상이란 평가를 내 놓은 바 있다.

유한킴벌리-평화의숲 연천 밀원수 꿀벌숲 조성을 위한 실태조사 모습
유한킴벌리-평화의숲 연천 밀원수 꿀벌숲 조성을 위한 실태조사 모습

유한킴벌리는 꿀벌 보존을 위해서는 건강한 서식지 조성이 선행되야 한다고 판단했고, 벌이 꿀과 꽃가루를 찾아 날아드는 밀원수림 조성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를 구체화하고 전문적으로 숲을 조성하기 위해 유한킴벌리는 지난 5월 북부지방산림청, 사단법인 평화의숲과 밀원수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민관 공동산림사업을 시행해 왔다.

추진팀은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소재한 연천을 꿀벌숲 조성 사업지로 정해 생물다양성 조사를 벌였고, 멸종위기종인 꿀벌과 조류, 곤충류 등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처와 먹이원을 확대하기 위해 우리나라에서 자생하고 있는 헛개나무, 쉬나무 등 조림수 4종을 최종 선정했다. 금년 4월을 시작으로 오는 2027년까지 45,000여 본의 나무가 식재되고, 조림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다양한 생물에게 건강한 서식처와 먹이원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한킴벌리 사회공헌 관계자는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밀원수림 조성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국민적 관심과 동참이 필요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시행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1984년도부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누적 5,500만 그루가 넘는 나무를 국내외에 심고 가꿔왔다. ‘신혼부부 나무심기’, ‘그린캠프’ 등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함께 몽골 토진나르스 지역에 20년간 1,10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고 가꿔 유한킴벌리숲을 조성하는 등 숲을 매개로 사회,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들을 지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