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분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현대건설-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분야 업무협약 체결
  • 이명옥 기자
  • 승인 2022.11.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金), 「에너지 분야 기술개발 협력 및 사업화 추진」 MOU 체결
▲ 수소 생산 및 활용과 탄소포집·활용·저장 등 탄소 에너지 분야서 큰 시너지 기대
▲ 친환경 및 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해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박차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오른쪽)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왼쪽)이 『에너지 분야 연구개발 및 사업화 추진』 MOU 체결실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오른쪽)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왼쪽)이 『에너지 분야 연구개발 및 사업화 추진』 MOU 체결실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18일(金),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분야 기술개발 협력 및 사업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에서 열린 이날 서명식은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건설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이번 MOU를 통해 ▲CCUS(탄소포집·활용·저장) ▲수소 생산 및 저장, 운송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풍력, 바이오가스)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앞으로 해당 분야의 기술 및 정보 교류, 사업화 추진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에너지 분야 선도 기술을 보유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의 협력으로 수소 생산·공급 및 활용 기술뿐만 아니라 CO2 포집 및 화학전환 등 탄소 에너지의 청정 활용 분야에서 큰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건설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미래 신사업 및 비즈니스 전략과 연계된 탄소중립 실현과 더불어 친환경 및 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전환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나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에너지 전환 및 탄소중립이 시대적 과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의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 및 수소경제사회를 선도하는 에너지 분야의 핵심기술을 확보하여 친환경 건설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은 “현대건설이 탄소중립 실현을 통해 에너지 분야에서 국제적인 기업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CCU(Carbon Capture, Utilization: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분야 국책과제의 주관 연구개발 기관으로 선정되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총 12개 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CCUS 분야 연구개발 기술협력 및 실증사업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