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참전한 프랑스 장군, 조선시대 지휘봉 받는다
상태바
6·25전쟁 참전한 프랑스 장군, 조선시대 지휘봉 받는다
  • Jang Ji-sun
  • 승인 2022.11.0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8일(화) 경기 양평 지평리전투 프랑스군 참전충혼비에서 열리는 추모식에서 고 몽클라르 장군 아들(롤랑 몽클라르)에게 전달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중장(4성 장군)에서 중령으로 계급을 낮춰 참전한 뒤, 프랑스군이 활약한 지평리전투를 승리로 이끈 고 랄프 몽클라르 장군에게 별 4개가 새겨진 조선시대 지휘봉(등채)이 전달된다.

국가보훈처는 7일 “몽클라르 장군 탄생 130주년과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11.11.)을 맞아 프랑스 참전용사와 유가족 15명이 재방한 것을 계기로, 8일(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패트릭 보두앙 프랑스참전협회장,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 전진선 양평군수, 박후성 육군 제11사단장 등 50명이 경기 양평군 지평리전투 참전 기념시설을 찾는다”고 밝혔다.

 

4성 계급장이 달린 군모를 쓰고 있는 몽클라르 장군
4성 계급장이 달린 군모를 쓰고 있는 몽클라르 장군

 

지평리 전투(1951.2.13.~2.15.)는 유엔군이 대규모 중공군을 성공적으로 격퇴한 첫 전투로, 이 전투의 승리로 인해 전세를 역전시켜 38선을 회복하게 된 계기가 됐다. 지평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것은 프랑스 참전용사들이었으며, 그 중심에는 프랑스 대대의 지휘관인 몽클라르 장군이 있었다.

이에 따라 이날(8일) 오전 11시 20분, 지평리전투 유엔군(프랑스군) 참전충혼비에서 거행되는 추모식에서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한국을 찾은 몽클라르 장군의 아들 롤랑 몽클라르씨에게 별 4개(4성 장군)가 새겨진 조선시대 장수들이 사용한 지휘봉(등채)을 전달할 예정이다.

 

별 4개가 자수로 새겨져 있는 지휘봉(등채)
별 4개가 자수로 새겨져 있는 지휘봉(등채)

 

제2차 세계대전 영웅인 몽클라르 장군은 중장으로 복무하다가 예편했는데, 6‧25전쟁 발발 후 프랑스 정부가 대대급 부대를 파견하기로 하자 이 부대를 지휘하기 위해 중장에서 중령으로 계급을 낮춰 현역복귀를 신청해 참전했다.

지휘봉에 연결된 비단천의 별 4개는, 6‧25전쟁 참전을 위해 중장 계급장인 별 4개를 포기했던 몽클라르 장군의 계급을 다시 중장으로 복원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프랑스는 우리나라·미국과 달리 준장 계급이 2성으로 시작하며 중장은 4성 장군이다.

몽클라르 장군은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2월, 생후 11개월이던 아들이 글을 깨우친 뒤 보라며 보낸 편지에서 “사랑하는 아들아. 언젠가 너는 내가 (한국으로) 떠나야 했던 이유를 물을 것이다. (중략) 너와 같은 어린 한국의 아이들이 길에서, 물 속에서, 진흙 속에서, 눈 속에서 헤매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아버지는 여기 왔단다.”라고 참전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이에 앞선 이날 오전 10시 30분, 박민식 처장을 비롯한 프랑스 참전용사들은 지평역 인근에 위치한‘지평면 유엔기념비’를 찾아 헌화·참배한 뒤,지평리 전투 당시, 몽클라르 장군이 이끈 유엔군 프랑스대대 지휘소로 사용됐던 지평리전투 유엔사령부를 방문, 몽클라르 장군 기념 공간 조성 등 활용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6·25전쟁 당시 양조장을 유엔사령부로 임시 사용했으며, 지평 양조장은 최근 복원이 완료됐다.

 

지평면 유엔 기념비
지평면 유엔 기념비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대한민국은 프랑스를 비롯한 22개 유엔참전국과 195만 유엔 참전용사분들의 용기와 투혼,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다 산화하신 영웅들의 명복을 빌며, 재방한 초청 행사 등 다양한 국제보훈 활동을 통해 은혜에 보답하고 예우를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