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홍보대사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 임직원 대상 특강 '브랜드 라운지' 실시
상태바
현대차 홍보대사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 임직원 대상 특강 '브랜드 라운지' 실시
  • 이미영 기자
  • 승인 2022.05.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12일(목)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David de Rothschild)'가 임직원 대상 특별 강연회 '브랜드 라운지(Brand Lounge)'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가 현대자동차 임직원을 대상으로 '대자연과 기업 시민의식'을 주제로 강의하는 모습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가 현대자동차 임직원을 대상으로 '대자연과 기업 시민의식'을 주제로 강의하는 모습

환경 자선 단체 'Voice for Nature'의 설립자이자 대표이며, 영국의 유명한 탐험가이자 환경운동가인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2016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신차 발표의 사회를 본 것을 시작으로 현대차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현대자동차의 지속가능성 홍보대사로 활동을 이어갔으며 2020년부터는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로 전세계의 가장 긴급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는 일에 동참할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모든 활동에서 자연을 최우선으로 고민하도록 조력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 라운지'는 양재동 본사 로비에 마련된 특별 강연장에서 진행됐으며 현대차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및 ESG 경영에 대한 관심과 열의를 가진 직원 약 5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강의와 토론 세션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대자연과 기업 시민의식'을 주제로 약 한 시간 반 동안 이어진 강의에서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의 중요성 및 미래에 미칠 영향력에 대해 강조했다.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노력을 2016년부터 지켜보며, 현대차와 많은 공통점이 있음을 깨닫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파트너십이 지구와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전달하는 데 의미를 뒀다면, 앞으로는 지속가능한 이동 수단을 모색하려는 현대차의 미래 방향성을 함께 구현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브랜드 라운지'에서 만난 임직원들과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지구를 위한 현대자동차 친환경 모빌리티의 밝은 미래를 엿보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대차는 이번 브랜드 라운지에 참석하지 못한 임직원들을 위해 강연 내용을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미래 모빌리티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탄소중립 및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방한 기간 동안 현대자동차의 탄소 절감 및 친환경 모빌리티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건강한 지구의 기후와 환경을 고려해 미래 모빌리티에 지속가능한 가치를 담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지속가능한 이동 수단을 통해 긍정적인 미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오랜 시간 함께 노력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 성장 세대와 대자연을 고려해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더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협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자동차 생산부터 운행, 폐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탄소 순배출 제로(0)를 달성하기 위한 '2045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만나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