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사,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 출시
상태바
코카-콜라사,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 출시
  • 유정열 기자
  • 승인 2022.04.1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카-콜라사,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 출시하며 무라벨 제품군 확대
- ‘씨그램’ 라벨프리를 시작으로 강원평창수, 휘오 순수, 토레타! 등
- 최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 및 스프라이트 라벨프리 선봬

코카-콜라사는 차 음료 브랜드 ‘태양의 식후비법 W차’의 무라벨 페트 제품,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Label-free)’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 

이번에 선보인 ‘태양의 식후비법 W차’ 라벨프리는 코카-콜라사의 무라벨 적용 제품군 확대 노력의 일환으로 제품의 라벨을 없애 재활용 용이성을 높인 제품이다.

‘태양의 식후비법 W차’는 직접 우려낸 녹차, 우롱차, 홍차 등 총 세 가지의 차를 조화롭게 섞어 일상에서 가볍게 즐기기 좋은 깔끔한 맛의 차 음료이다. 특히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1%인 12.7g의 풍부한 식이섬유가 들어 있어 식사 후 가벼운 마무리에 도움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식후 혈당 상승 억제와 혈중 중성지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을 함유하고 있다.

500ml 제품 24개 묶음 판매 단위의 온라인 채널 전용 상품으로 선보이며 LG생활건강의 자회사 코카-콜라 음료를 통해 온라인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최근 환경 친화적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고자 ‘태양의 식후비법 W차’를 라벨프리 제품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분리배출 편의성과 투명 페트병의 자원 순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카-콜라사는 지난해 1월 국내 탄산음료 최초의 무라벨 제품인 ‘씨그램 라벨프리’ 출시를 시작으로 먹는샘물 브랜드인 ‘강원 평창수’와 ‘휘오 순수’, 수분보충음료 ‘토레타!’를 무라벨로 선보이며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오고 있다. 또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를 선보인데 이어 올 1월에는 ‘스프라이트 라벨프리’를 전 세계 코카-콜라 중 한국에서 가장 먼저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