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고객센터, KT회선 강제 가입 영업 의혹 논란
상태바
KT고객센터, KT회선 강제 가입 영업 의혹 논란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1.11.1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KT

 

KT 내부에서 KT회선 가입 관련 강제 영업 의혹과 함께 신용카드 기능이 포함된 사원증 신규 발급이 진행됐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 직원 상대로 불법영업 중지시켜주세요’ 글이 올라왔으며, 해당 내용이 KT고객센터이라는 주장이 나온 상황이다.

청원인에 따르면 "고객센터에 입사한 후 직원들 상대로 ‘인터넷+모바일’ 회선을 가입하지 않을 경우 개별 면담을 하면서까지 가입을 시켰다"며 "또 1년에 한 번씩 모바일 단말기를 교체해가며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원이라는 이유로 ‘혜택 상담’도 금지시키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특히 청원인은 "고객센터 내 사원증 신규 발급 문제가 있었는데, 사원증은 ‘신용카드’ 기능이 포함되었고 선택적 방식이 아닌 무조건적인 신용카드발급을 필수로 선택하라 했다"고 말하며 강하게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신용카드 발급은 선택으로 진행해달라고 요구했음에도 사측은 신용카드발급을 필수로 선택하라 강요했다"며 "신용카드 발급이 불가할 경우에만 한해 일반 카드로 발급된다고 공지하고 직원 개인 신용도를 회사 필요로 인해 쓰이는 것이 정당한 부분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회사가 강제적으로 직원을 대상으로 동의 없는 강제 영업이 정당한 것인지 다시 한 번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청원인은 호소했다.

한편 KTIS 한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개인사정으로 인해 신용카드 사원증을 발급받지 못할 경우 외관상으로 구별할 수 없는 같은 모양의 사원증으로 만들 수 있도록 했다"며 "신용불량자의 경우에만 일반카드로 발급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한 내용은 안내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KTCS 역시 언론을 통해 "내부적으로 전달과정에서 잘못 전달됐기 때문에 적절하게 조치해서 ‘사실이 아니다’라는 것을 다시 확인하고 있는 과정"이라며 "금융기능이 없는 출입카드로 발급이 초반부터 가능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