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상한가 시세조작 의혹에 한국거래소 조사 착수
상태바
엔씨소프트 상한가 시세조작 의혹에 한국거래소 조사 착수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1.11.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사옥

최근 한국거래소가 엔씨소프트의 시세 조정 행위 의혹에 대한 확인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엔씨소프트가 상한가를 기록한 지난 11일 한 개인투자자가 주식 50만주를 순매수한 것과 관련해 기관에서 확인 절차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앞서 NFT 사업 진출을 선언하면서 11일 주가가 11일 시초가 60만5천원에서 종가 78만6천원까지 30% 오른 가운데, 한 개인의 계좌에서 엔씨소프트를 70만3천325주 매수하고 21만933주를 매도해 50만주 가량을 순매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는 하루 거래량의 약 25%에 해당되는 물량이다.

해당 조사결과는 이르면 주중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으며, 불공정거래가 확인될 경우 금융감독원으로 이관돼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간다.

한편 관련한 의혹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의 입장을 물었으나 들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