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개발, 지역 조합장 자녀 채용 관련 제보자 색출 의혹 논란
상태바
수협개발, 지역 조합장 자녀 채용 관련 제보자 색출 의혹 논란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1.11.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본사 전경. 사진=코리아포스트DB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본사 전경. 사진=코리아포스트DB

수협개발이 ‘지역 조합장 자녀 채용 의혹’과 관련해 내부 제보자 색출에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당시 국정감사에서 “저도 보고받고 황당하다고 생각했다”며 “국감 하고 나서 (자회사) 대표를 불러서 물어보겠다”고 답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9일 업계 관계자와 세계일보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수협개발은 특정 사내 문서 열람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직원들에게 개인정보 관련 동의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수협 개발은 올해 6월 29일 본사 사무직 직원 1명을 채용한다는 공고를 냈지만 실제로는 2명을 뽑았다”며 “특히 채용 직원 중 한 명은 경남의 한 지구별수협 조합장의 자녀로, 채용된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아 수협개발 HR사업본부 건설사업 본부장으로 승진하는 등 직원 채용 및 인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번에 수협개발이 열람 여부를 확인한 자료는 지난 6월부터 진행한 본사 사무직 채용 관련 문서 등인 것으로 알려져 '제보자 색출'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수협중앙회는 “말도 안 되는 억측으로 동의서 요구 등 조치는 수협개발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수협중앙회에서 관여한 게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