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체계 구축
상태바
오리온,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체계 구축
  • 박영심기자
  • 승인 2021.03.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리온 윤리경영 일환, 전 그룹 차원 ‘글로벌 친환경 활동’ 전개
- ‘그린 TFT’ 조직 구성해 탄소배출 저감 및 에너지 절감 등 실행 방안 마련
- 친환경, 동반성장, 사회공헌 등 지속적인 윤리경영 문화 심화
오리온 본사 전경
오리온 본사 전경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기자] 오리온은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그룹 차원의 친환경 경영 활동을 강화해 간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7개 공장뿐만 아니라, 중국, 베트남, 러시아, 인도 등 해외 법인 11개 공장과 협업해 그룹 차원의 탄소배출 관리에 나서는 것.

오리온은 이를 위해 생산, 설비, 관리 등 6개 부서의 실무 담당자들로 구성된 ‘그린 TFT’(Green Task Force Team)를 신설했다. 그린 TFT는 전사적 협업을 통해 탄소배출 목표 설정, 데이터 통합 및 관리, 에너지 절감 방안 등을 수립하고 실행해간다. 공장에서의 제조 공정에만 국한하지 않고, 제품 개발/생산/판매/부자재 폐기 등 제품의 탄생 이전부터 생산 이후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적용할 방침이다.

오리온은 각 법인 별로 생산 설비 개선 및 투자를 지속하며 꾸준히 친환경 경영을 벌여왔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청주 공장 품질분임조가 ‘꼬북칩 에너지 절감 스팀 공급 장치’, ‘프라이어(감자 튀김기) 오일 쿨링 열 교환기’ 등을 개선함으로써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 대비 5% 감축하는 성과를 달성하고 '제46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 금상을 수상했다. 익산공장에서는 저효율 냉동기를 고효율 냉동기로 교체함으로써 연간 탄소배출량을 218톤 줄였다.

중국 법인은 랑방공장에 스윙칩 프라이어와 공장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폐열을 회수·재활용하는 설비를 구축, 연간 1,000톤 가량의 탄소배출량 감축이 예상된다. 상하이공장에서도 폐수 침전물 건조 설비를 추가 도입함으로써 연간 795톤의 폐기물 감축을 기대하고 있다. 베트남 미푹공장에서는 전기에너지가 부족한 현지 특성을 고려해 공장 지붕에 태양광을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태양전지를 설치하고 제품 생산에 활용하고 있다.

이 외에도 ‘친환경 생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2014년부터 오리온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펼치며 총 22개 브랜드의 포장재 규격을 축소했고, 2017년에는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유기화합용제를 사용하지 않은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개발 적용했다. 2018년에는 ‘초코파이’, ‘포카칩’ 등 총 12개 제품의 포장이 제과업계 최초로 환경부의 녹색인증을 받았다. 또, 2015년, 2019년 두 번에 걸쳐 총 32개 브랜드의 포장재 디자인을 단순화하고 인쇄 도수를 줄이는 작업도 진행해 포장재 제조 시 사용하는 잉크의 양을 기존 대비 연간 약 178톤 가량 줄인 바 있다. 이와 함께 약 120억 원을 투자해 플렉소 인쇄 설비를 도입, 2020년 3월부터 환경 친화적 포장재 생산을 시작하며 연간 잉크 사용량을 50%가량 절감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통해 그동안 벌여왔던 친환경 경영활동을 한층 더 심도 있게 실천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친환경 경영뿐만 아니라 동반성장, 사회공헌 등 오리온 윤리경영 문화를 심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