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엔블랙야크, 대한민국 군인/경찰 ‘페트병 활동복’ 만든다
상태바
㈜비와이엔블랙야크, 대한민국 군인/경찰 ‘페트병 활동복’ 만든다
  • 박영심기자
  • 승인 2021.03.16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월) 환경부, 국방부, 경찰청, 섬산련 재활용 의류 시범 구매 서약식 진행
- 블랙야크, 국방부, 경찰청 시범 구매 투명 페트병 재활용 의류 1만 2천 여벌 제작
환경부, 국방부, 경찰청 관계자들이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블랙야크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
환경부, 국방부, 경찰청 관계자들이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블랙야크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기자] 앞으로는 대한민국 국군장병과 경찰도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제품을 입고 활동하게 된다.

㈜비와이엔블랙야크(회장 강태선, 이하 블랙야크)가 국내에서 사용된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제품이 국방부 장병 및 경찰청 직원들의 활동복으로 변신한다.

15일(월) 오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환경부, 국방부, 경찰청, 섬유산업연합회가 참석한 가운데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기능성 의류를 시범 구매하는 자원순환 서약식이 진행됐다. 섬유산업연합회 회원사로 블랙야크는 국방부, 경찰청이 시범 구매할 1만 2천여벌의 투명 페트병 재활용 의류 제작을 맡는다.

블랙야크는 기존의 재생 폴리에스터 패션 상품이 수입 페트병 원료에 의존하고 있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국내 폐페트병 재활용에 앞장서고 있다. 이를 위해 화학섬유 제조기업 티케이케미칼을 시작으로 스파클, 두산이엔티, GS리테일 등 국내 기업은 물론 전국 지자체(서울시 은평/강북/종로/마포구, 강원도, 강원 강릉/삼척시)와 투명 페트병 배출부터 수거, 제품 생산까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 성과로 지난해에는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를 활용한 친환경 티셔츠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올해는 자켓, 팬츠 등 다양한 군으로 제품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 지자체, 기업들과의 협력을 더욱 늘려 나갈 예정이다.

강태선 회장은 “국내의 페트병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을 이끄는 블랙야크의 친환경 모델이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으로 시너지를 내며 경쟁력을 갖춰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