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한국투자증권 '연봉킹', 이직하는 이유는?
상태바
[기자수첩] 한국투자증권 '연봉킹', 이직하는 이유는?
  • 박영심 기자
  • 승인 2018.12.1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미래에셋대우 로고.(홈페이지 캡처)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한국투자증권의 김연추 차장과 김성락 전무가 나란히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

두 사람은 올해 상반기 회사 오너와 CEO보다 더 많은 연봉으로 화제가 됐었다.

현재 사표수리 절차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래에셋대우로 이직을 준비중이라고.

미래에셋대우가 두 사람을 영입하는 이유는 그동안 약점으로 꼽혀온 파생금융상품 분야을 키우기 위해서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