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감염자 4개월 뒤 55만명으로 급증"
상태바
"에볼라 감염자 4개월 뒤 55만명으로 급증"
  • koreapost
  • 승인 2014.09.2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보고서…WHO, 가능성 인정
K-2.jpg

▲ 18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에볼라 의심환자를 라이베리아 몬로비아에 위치한 존 F 케네

디 메디컬센터로 이송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서아프리카 에볼라 사망자가 2천6백

명을 넘어섰고 의심환자를 포함한 감염자 수는 5천3백명 이상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서아프리카의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감염자가 최악의 경우 내년 1월말이면 55만명으로 급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내년 1월말까지 수십만 명 이상이 더 감염될 수 있고 최악의 상황에서는 감염자가 55만명에 달할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다음 주 발표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 같은 전망치가 앞서 나온 예상을 뛰어넘은 것으로 향후 바뀔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말 '에볼라 대응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감염자 수가 9개월 뒤 2만 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덴 엡스타인 WHO 대변인은 이날 블룸버그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이미 쓸모 없어진 전망치"라고 시인했다.  

엡스타인 대변인은 "로드맵 발표 이후 3주 동안 감염자는 두 배로 늘었고 상황이 심각한 3개국에서는 여전히 많은 감염 보고가 나오고 있다"며 "이 엄청난 사태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고 우려했다.  

WHO가 1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5개국의 에볼라 감염자는 14일 기준으로 5천357명, 사망자는 2천630명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에볼라 확산 방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이후 지금까지 대규모 의료진을 보낸 적이 없는 독일은 이날 에볼라 퇴치를 위해 프랑스와 함께 서아프리카 국가에 의료·구호 물품을 공수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동진료소를 제공하고 의료진을 교육할 수 있다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말했다.  

한편 라이베리아에서 일하다가 에볼라에 감염된 국경없는의사회(MSF) 소속 프랑스 여성 간호사는 이날 파리에 도착해 시험단계 치료제를 투여받고 있다고 프랑스 보건당국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