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대사관] 앙카라 한국공원'한국적 美(미)'로 재탄생...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제안으로
상태바
[주한 대사관] 앙카라 한국공원'한국적 美(미)'로 재탄생...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제안으로
  • 이미영
  • 승인 2024.07.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튀르키예 우호의 상징 앙카라 한국공원 건립 50주년 맞아
한국전쟁 참전 용사 기리기 위해 지난 1973년 개장
기존 시설 노후화 및 파손… 현대차, 지난해 9월부터 10개월에 걸쳐 개선 프로젝트
참전 용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 표현 및 방문객들의 휴식 공간 마련에 초점
새 단장 마친 한국공원, 지난달 25일 준공식 열고 공개… ‘한국의 美(미)’ 높은 평가
지난달 25일 현대자동차가 한-튀르키예 양국 우호의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 내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지난달 25일 현대자동차가 한-튀르키예 양국 우호의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 내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현대자동차의 지원으로 한국-튀르키예 양국 우호의 대표적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의 한국공원(Kore Parkı, 이하 한국공원)이 '한국적 美(미)'로 재탄생 했다. 

현대차는 공원 건립 취지인 튀르키예 한국전 참전 용사들에 대한 고마움이 잘 전달되고, 방문객들이 편히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공원 개선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프로젝트는 2023년 9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약 10개월간 진행해 지난달 25일 준공식 열고 공개했다.

한국공원은 한국전쟁에서 목숨 바쳐 평화를 지킨 튀르키예 군인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튀르키예 건국 50주년인 지난 1973년 조성됐다. 수도인 앙카라 도심에 위치해 많은 현지 시민들과 튀르키예를 방문한 한국인들이 찾는 곳이다.

1만여 제곱미터(약 3,100평) 규모의 공원에는 불국사 석가탑을 본떠 만든 9미터 높이 ‘한국전쟁참전기념탑’이 서있고, 탑을 떠받친 지대부 벽면에는 전사자 724명의 이름이 빼곡히 음각되어 있다.

탑을 중심으로 기와지붕을 얹은 관리실과 휴식을 위한 벤치 등이 설치돼 있었으나, 개장 50년을 경과하며 공원 시설물의 노후화 및 파손 등으로 보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어 왔다.

현대차, 튀르키예 앙카라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 완료현대자동차가 지난해 9월 한-튀르키예 우호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 내 한국공원 (Kore Parkı) 개선 프로젝트에 착수해 10개월여 만인 지난달 25일 마무리했다 , 사진= 한국공원내  설치된 한국전통식 정자인' 우정의집 '
현대차, 튀르키예 앙카라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 완료현대자동차가 지난해 9월 한-튀르키예 우호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 내 한국공원 (Kore Parkı) 개선 프로젝트에 착수해 10개월여 만인 지난달 25일 마무리했다 , 사진= 한국공원내  설치된 한국전통식 정자인' 우정의집 '

 

이번 개선 프로젝트는 지난해 공원을 찾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한국공원에서 매년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 및 참전용사 추모행사가 열리는 만큼 이들에 대한 고마움이 잘 표현되고, 공원을 찾은 생존 참전용사와 가족을 비롯해 방문객들이 편히 쉴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였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에 착수해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대사관을 비롯해 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앙카라 문화재 보존위원회 등 현지 정부 부처와의 협의를 거쳤고,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 역시 순조롭게 진행됐다.

우선 한국공원의 상징인 참전기념탑은 헤리티지 보존 차원에서 그대로 존치하되, 상단부 오염 및 변색 부위 세척, 하부 재도색 및 기단부 파손 부위에 대한 석재 교체를 진행했다.

한국과 튀르키예 양국 국기가 그려진 공원 담장과 벤치 및 캐노피 등 휴게시설도 깔끔하게 새로 단장했다.

쉽게 갈라지거나 파손이 발생했던 기존 공원 바닥 포장은 고급감 있고 내구성 높은 트래버틴(Travertine) 대리석으로 전면 교체했다. 참전기념탑을 중심으로 한 공원 바닥 디자인도 보다 선명하고 입체감 있게 개선했다.

세월의 흔적이 쌓여 있던 관리실은 한국식 한옥 건물로 재탄생했다. 나무 그늘이 전부이던 휴게 공간에는 주요 행사 시 고령의 참전용사들이 편히 휴식할 수 있도록 한국식 팔각정이 새로 들어섰다.

신축 관리실과 ‘우정의 집(Kardeşlik Kamelyası)’으로 이름 붙여진 전통 양식의 팔각정은 경북 문경에서 제작해 현지 운송됐으며, 국내 목공 전문가 6명이 함께 이동해 2주간 직접 설치했다.

한국공원은 지난달 25일 ‘한국전쟁 74주년 추모행사’를 계기로 정연두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대사, 베야짓 유묵(Beyazıt Yumuk) 튀르키예 참전협회장, 아흐멧 쿠루마흐뭇(Ahmet Kurumahmut) 튀르키예 육군 4군단장 등 양국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갖고 개장했다.

현장에 참석한 튀르키예 정부 인사와 시민들은 ‘한국의 美(미)’를 보여주는 정자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등 개선 프로젝트 후 청결하고 아름다워진 공원 시설을 높이 평가했다.

무스타파 카이막 앙카라 문화재보전위원회 이사는 “공원 전체적으로 아름답게 공사가 마무리됐고, 한국공원 방문객들이 굉장히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새 단장을 계기로 한국공원을 찾는 현지 시민들이 좀 더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튀르키예군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매년 400명의 튀르키예 현지 대학생 및 고등학생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지난해 10월 이스탄불 쿠추칼리(Küçükyalı) 직업기술고등학교에 ‘기술교육실습장’을 설치하고 실습용 차량과 기자재를 기증하는 등 1997년 튀르키예 첫 진출 이후 다양한 CSR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초 대형 지진이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덮쳤을 당시에도 현대차그룹은 복구 성금 200만 달러와 인명 구호 장비 및 이재민 생필품 등 50만 유로 규모의 현물을 지원하며 한국 기업 중 가장 먼저 손을 내밀었으며, 지난 5월 지진 최대 피해 지역 중 하나인 말라티야(Malatya)에 유치원을 건립해 기증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에 참석한 한-튀르키예 주요 인사들이 한국공원 내 전통 한국식 정자인 ‘우정의 집’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심표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국방무관, 홍범석 현대차 상무, 무스타파 카이막 앙카라 문화재보전위원회 이사, 아흐멧 쿠루마흐뭇 튀르키예군 4군단장, 조 콜슨 싱클래어 주 튀르키예 뉴질랜드 대사, 정연두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대사, 파룩 쿄일뤼오을루 앙카라시 부시장, 김태규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베야짓 유묵 튀르키예 참전협회장, 오스만 귀뮈쉬 한국전쟁 참전용사, 함자 뒤르겐 튀르키예 퇴역부사관 대표
지난달 25일 에 참석한 한-튀르키예 주요 인사들이 한국공원 내 전통 한국식 정자인 ‘우정의 집’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심표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국방무관, 홍범석 현대차 상무, 무스타파 카이막 앙카라 문화재보전위원회 이사, 아흐멧 쿠루마흐뭇 튀르키예군 4군단장, 조 콜슨 싱클래어 주 튀르키예 뉴질랜드 대사, 정연두 주 튀르키예 대한민국 대사, 파룩 쿄일뤼오을루 앙카라시 부시장, 김태규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베야짓 유묵 튀르키예 참전협회장, 오스만 귀뮈쉬 한국전쟁 참전용사, 함자 뒤르겐 튀르키예 퇴역부사관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