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빅3 사상 첫 동반 구조조정…3천여명 감원
상태바
조선 빅3 사상 첫 동반 구조조정…3천여명 감원
  • 박영심 기자
  • 승인 2015.08.1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박영심 기자]    경영난에 빠진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사상 처음으로 대규모 동반 구조 조정에 돌입했다. 올해 임원을 포함해 직원까지 최대 3천여명이 감원될 것으로 보여 국내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009540], 대우조선해양[042660], 삼성중공업[010140]은 올해 총 6조원에 달하는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 임원을 30% 이상 줄이고 2천~3천여명의 인력을 감축할 계획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말 현대중공업을 시작으로 대우조선이 인력 구조 조정을 시작했고 삼성중공업도 마찬가지다"면서 "조선 3사가 함께 감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규모도 가장 클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2분기에 3조원이 넘는 적자를 낸 대우조선은 부장급과 전문위원, 수석전문위 등 고직급자 1천300여명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희망퇴직 또는 권고사직을 단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은 내부 실적 평가 작업에 돌입했으며 경영 부실에 책임이 있는 간부들에게는 권고사직 그리고 나머지 간부들에게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일반 직원의 경우 순환 근무 등으로 최대한 감원하지 않을 방침이지만 풍력 사업 철수 등으로 팀과 그룹 숫자가 줄어들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만두는 직원들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대우조선이 이런 규모로 인력 감축을 단행한 것은 1980년대 조선업 공정 자동화 당시 대량 해고 이후 30여 년 만에 처음이다. 대우조선은 1990년 후반 외환 위기에도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았을 정도로 잘 나갔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인적 쇄신을 통해 거듭난다는 의미에서 간부급 사원들을 줄이기로 했다"면서 "인력 감축이 마무리되는 9월부터는 회사가 안정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인력 감축과 더불어 부실 경영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적되는 고재호 전 사장과 김갑중 전 부사장에 대해서도 고문 자격을 박탈할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향후 이들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할 가능성도 있다.  대우조선은 해양플랜트 부실에 대한 문책 등으로 이미 7명의 임원이 그만뒀고 이번 주에 7~8명이 회사를 떠나면 총 50명이던 임원이 30% 이상 줄어들게 된다.

지난해 3조원이 넘는 대규모 적자를 낸 현대중공업은 올해 초 과장급 이상 1천500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올해 1분기에만 퇴직위로금 1천614억원이 지급됐을 정도다. 지난 3월에는 15년 이상 장기근속 여사원 가운데 희망자에 한해 1주일간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도 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력 감축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10월에 임원의 31%를 감축한 데 이어 지난달 말에는 25명의 임원을 퇴임시키고 40대 임원들을 대거 포진하는 등 대규모 물갈이를 단행했다.

삼성중공업도 예외가 아니다. 올해 2분기에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도 대우조선과 마찬가지로 임원 워크숍을 열어 경영난에 따른 구조 조정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사례처럼 임원 30% 이상 감축에 임직원 희망퇴직 실시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에 이어 대우조선이 대규모 구조 조정에 돌입했듯이 삼성중공업도 대규모 적자를 낸 상황이라 이들 회사를 따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조선업계로선 올해가 최악의 시련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