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해결위해, 특단책 내놓은 대우건설
상태바
미분양 해결위해, 특단책 내놓은 대우건설
  • 브라이언 홍
  • 승인 2023.01.1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건설업계는 전국적으로 미분양 아파트가 증가하자 각 건설사들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민간임대지원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 역시 자금조달에 허덕이는 건설사들을 위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보증을 확대하는 것에 이어 민간임대사업 전환 지원을 실시한다.

아울러 대우건설은 미분양 산업단지 부지 판매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 카드를 꺼내 들었다. 땅을 팔 수 있도록 매수자를 소개해 거래가 성사될 경우 계약 금액의 3%를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건설업계에서는 대형 건설사가 이 같은 마케팅을 시도하는 경우는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이례적인 일이다. 일각에서는 “직원들이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시장이 금융위기 때만큼 불황에 들어섰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영남권산단태스크포스팀(TFT) 직원을 제외한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일반산업단지 부지 분양 인센티브 지급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대상 산업단지는 경남 창원 동전 일반산업단지, 경북 경주 명계3 일반산업단지, 울산 GW 일반산업단지 등 영남권 일반산업단지 3곳이다. 이 프로모션은 오는 6월 30일까지 한시 적용되며, 계약을 성사시킨 임직원에게는 분양 계약 금액의 3%가 인센티브로 지급된다.

프로모션 대상 단지는 미분양 산업단지다. 창원 동전 일반산업단지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기업유치 설명회가 늦춰지는 등 처음부터 어려움이 있었다. 이어 경기 침체로 투자자 모집이 거의 이뤄지지 못하면서 난항을 겪기도 했다. 이에 창원시가 수용성 절삭유 사용 기업 등을 유치할 수 있도록 업종 규제를 풀면서 물꼬가 트였지만, 미분양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과거 대우그룹이 떠오른다는 얘기도 나왔다. 외환위기 당시 대우자동차는 직원들에게 판매를 장려하며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한 적이 있었다. 의무가 아니라고 했지만 권장 할당량이 있었고, 부담을 느낀 일부 직원은 스스로 물량을 떠안아 손해를 보고 중고차 시장에 내놓는 등의 부작용도 있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직원을 판매에 동원하며 회사가 아무리 자율이라고 말해도 직원 입장에서는 부담을 느낄 수 있다”면서 “신중히 시행해야 하는 제도”라고 했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완화로 시장 분위기가 다소 살아나고 있지만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이 많이 늘어 공격적인 분양사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고, 주택시장 침체 분위기가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올해 당장 성과를 내긴 어렵더라도 해외사업의 경우 단순 시공 뿐만 아니라 투자개발형 사업 등 다양한 진출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구글
사진출처=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