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망 재편, 현지 육성정책 활용, 수출기회 적극 공략 필요"
상태바
"공급망 재편, 현지 육성정책 활용, 수출기회 적극 공략 필요"
  • 브라이언 홍
  • 승인 2022.11.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내년도 우리기업해외 진출전략과 유망산업 제시
이달 28일 ‘2023 10대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 발간

KOTRA(사장 유정열)가 28일 2023 10대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를 발간하고 급변하는 시대에 우리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기회를 모색한다.

(10대=  * 북미, 유럽, 중국, 일본, 동남아대양주, 서남아, 중남미, CIS, 중동, 아프리카 )

KOTRA는 전 세계 83개국 128개 해외무역관이 입수한 현장의 생생한 정보를 토대로 권역별 ,국별 진출전략 보고서를 매년 초 발간해 왔다. 특히, 올해는 보고서를

기존보다 조기 발간해, 그 어느 때보다도 불확실성이 높은 글로벌 환경 속*에서 우리 기업들의 내년 사업계획 수립에 실질적인 길잡이가 되고자 했다.

 

 IMF는 2023년 세계 경제를 인플레이션, 불확실성으로 규정하고 성장세 둔화 지속(2.7%) 전망

KOTRA가 제시한 2023년 권역별 이슈와 진출전략은 아래와 같다. 

▶공급망 재편 움직임 활용, 新소비, 新성장 동력 프로젝트 진출 협력 강화

미국에서는 반도체과학법, 인플레이션감축법 등 자국 중심주의 정책과 동맹국과의 협력(프렌드쇼어링)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첨단산업 육성정책을 활용할 경우, 기술에 강점이 있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북미 시장 진출 기회가 더욱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에서는 코로나 영향을 크게 받은 내수 회복을 위해 ‘경제안정 패키지 정책’ 등 경제정상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활용해 △고급화 △개인화 △현지화로 대표되는 중국 내에 新소비 트렌드를 활용해 소비 계층별 진출전략을 세분화하고, 현지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 제안된다.

에너지 가격 상승의 최대 수혜지역인 중동의 경우 회복된 재정여력을 바탕으로 국가비전 추진동력을 확보하고, ‘석유 없는 미래’를 위한 대대적인 산업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메가 프로젝트 등 다양한 발주가 예상되는 바, 우리 기업은 주요 기업이 ‘원팀코리아(One team Korea)’를 구성한 대중소 동반진출이 제안된다.

미국과 중국, 아세안 등 우리 주력시장뿐만 아니라 우리 기업이 현지 정보를 얻기 어려운 서남아,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도 생생한 현장정보에 기반한 현지 진출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아프리카 본부에서는 역내 55개국을 하나로 통합하는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TA)* 및 가나, 남아공 등 현지의 제조업 육성정책을 연계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 ’21년 1월부로 공식 시행됐으며, ’22년 9월 최초로 ACFTA 활용 사례(배터리 수출) 발생

김태호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KOTRA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는 국가정보와 함께 우리 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전 꼭 확인해야 할 사항들만 집약해 높은 것”이라며 “어려운 수출여건 속에서도 고군분투하는 우리 기업의 수출 더하기에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KOTRA의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는 28일부터 해외경제정보드림 해외시장뉴스 누리집(news.kotra.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편, KOTRA는 오는 12월 7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하는 ‘2023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에서 이번 보고서를 배포할 예정이다. 내년 수출확대를 위해 개최되는 이번 설명회는 해당 지역에서 근무하는 해외지역 본부장들이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직접 방한하는 오프라인 설명회로, 각 지역별 경제 전망 및 주요 이슈를 전달한다. 설명회 세부내용은 KOTRA 무역투자24 (www.kot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