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AVPN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K-소셜벤처 성공사례 공유
상태바
현대차 정몽구 재단, AVPN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K-소셜벤처 성공사례 공유
  • 이미영 기자
  • 승인 2022.07.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섹터간 협력을 통한 소셜벤처 육성과 소셜 임팩트 창출’이라는 주제로 「K-소셜벤처 단독 세션」 개최
섹터간 협력 성공 사례로 (주)상상우리, (사)점프, (주)식스티헤르츠, UNDP 사례 공유

 

현대차 정몽구 재단 세션 표지
현대차 정몽구 재단 세션 표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지난 2022년 6월21일(화)부터 24일(금)까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AVPN(아시아 벤처 필란트로피 네트워크) 글로벌 콘퍼런스 2022’에서 국내 최초 한국인으로 구성된 K-소셜벤처 세션을 성료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한양대학교 컬렉티브 임팩트 센터와 협력하여, 6월 21일 오전 11시 15분부터 90분간 발리 국제 인터내셔널 센터에서 단독 세션을 개최하였다. ‘섹터간 협력을 통한 소셜벤처 육성과 소셜 임팩트 창출’ (Creating Impact Through Cross-Sectoral Support Towards Social Enterprises)’을 주제로,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섹터간 협력이 어떻게 한국의 소셜벤처의 성장에 기여하였는지에 대한 패널들의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세션이 진행되었다.

AVPN(아시아 벤처 필란트로피 네트워크)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임팩트 투자자들과 사회혁신 기관들의 네트워크로, 2013년부터 매해 임팩트투자자, 글로벌 재단, 비영리단체 등 총 1,000여명이 참석하는 연례 소셜 임팩트 회의인 글로벌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10주년을 맞이해 <아시아의 새로운10년을 위한 움직임>이란 주제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글로벌 콘퍼런스를 개최하였으며, 다가오는 11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공식 사전 부대행사 중 하나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에서는 자선사업가, 임팩트 투자자, 기업 관계자, 정책 입안자, 연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관계자들을 한자리에 모으고 2030년까지 SDGs(지속가능발전목표)를 이루기 위한 공통 과제와 새로운 흐름에 대한 70여개의 세션이 진행됐다. 축사로 참석한 인도네시아 창조경제관광부 ‘Sandiaga Uno’ 장관은 아시아에서 섹터간 협력의 중요성과 사회적 투자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밝혔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K-소셜벤처 세션에서는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현대자동차그룹이 함께하는 창업지원사업인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와 교육분야를 대표하여 (사)점프, 일자리 창출 분야를 대표하여 (주)상상우리, IT, 에너지 분야를 대표하여 (주)식스티헤르츠 등 소셜임팩트를 창출하고 있는 선도적인 소셜벤처와 아시아 지역의 젊은 사회적 기업가를 육성하고 있는 UNDP가 참여하여 사례를 발표하며 섹터간 협력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였다.

상상우리는 중장년층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현대자동차그룹, 고용노동부와 협력하여 매년 약 200명의 신중년에게 재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굿잡5060’의 사회적 필요성과 성공요인을 발표하였다. 점프는 현대자동차그룹, 각 거점대학, 교육청 등과 협력하여 매년 400명의 대학생이 1,600여명의 청소년에게 교육 기회 제공을 위한 ‘H-점프스쿨’의 사회적 의미와 베트남 진출 사례를 소개하였다.

한편, 식스티헤르츠는 다양한 종류의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IT 기술로 연결하여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예측 및 관리할 수 있는 가상발전소 사업모델을 통해 환경 임팩트 창출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섹터간 협력의 중요성과 식스티헤르츠의 아시아 시장 진출 계획을 발표하였다.

사빈다 라나툰가(Savinda Ranathunga) 지역 유스 프로젝트 매니저가 스피커로 참여한 UNDP는 글로벌 공공기관으로서 정부, 기관, 민간기업 등과 협력하며 아시아 지역에서 젊은 사회적 기업가를 육성하는 ‘Youth:CO Lab’을 통해 소셜 임팩트 생태계의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이어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이지영 대리는 현대차 정몽구 재단을 소개하며 재단의 사회공헌전략을 발표했다. “우리는 인재, 지식, 공간의 3대 미래혁신 플랫폼 사업과 사회공헌 헤리티지 사업을 통해 인류와 사회에 이익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성공적인 사례로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를 소개하고 싶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현대자동차그룹, 엠와이소셜 컴퍼니, 한국 정부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임팩트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소셜 임팩트 생태계가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개인의 힘으로는 임팩트 창출이 어려워지고 있고, 협력의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며 임팩트 강화에 필요한 것은 섹터간 협력과 소통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H-온드림은 여러 분야의 이해 관계자들을 연결해 집단적 임팩트을 창출하는 중개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모더레이터로 참가한 최재호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은 앞으로의 목표를 언급하며 “AVPN을 계기로 현대차 정몽구 재단도 아시아 전역에 소셜 임팩트 생태계 확대를 위한 섹터간 협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