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차세대 노란우산 시스템 오픈
상태바
중소기업중앙회, 차세대 노란우산 시스템 오픈
  • 김성숙 기자
  • 승인 2022.05.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마이데이터 활용으로 제출서류 간소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소기업·소상공인의 공적 연금제도인 노란우산의 가입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 차세대 노란우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5.16(월) 성공적으로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세대 노란우산 시스템 구축은 변화하는 금융IT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차세대 시스템을 통해 △고객 제출서류 간소화 △다이렉트 업무 환경 구축 △본인 인증수단 확대 등 고객 편의 기능이 개선된다.

특히, 이번 차세대 노란우산 시스템은 행정안전부의 공공 마이데이터를 활용하여, 기존에 직접 제출해야 했던 5종의 실물서류를 제출하지 않고도 청약 및 공제금 지급을 신청할 수 있다. 

※ 공공 마이데이터 : 전자정부법에 따라 행정·공공기관 등이 가지고 있는 행정정보를 정보주체인 국민의 요구에 따라 원하는 곳에 제공해주는 서비스 

또한 △표준 연계방식 적용 △업무시스템 전면 개편 △대량 이체방식 개선 등을 통해 가입채널 확대와 안정적인 운영 기반도 마련하였다. 

노란우산 관계자는 “이번 차세대 시스템 구축으로 노란우산 고객의 업무 편의와 처리 시간이 단축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노란우산은 중기중앙회가 운영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감독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 마련을 위한 공제제도이다. 노란우산은 출범(‘07) 15년만인 2022년 5월 재적가입 160만명, 부금 19조를 돌파하며 소기업·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으로 자리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