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산경남 경마공원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 체결.
상태바
서울 부산경남 경마공원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 체결.
  • 이해나
  • 승인 2022.01.3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서울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는 각 경마공원 조교사와 기수 간 상생 경마발전 협약식이  지난 1월 26일(수)과 28일(금)

  부산경남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식(왼쪽부터 안계명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장, 민장기 부경조교사협회장, 김도현 한국경마기수협회 부경지부장)
  부산경남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식(왼쪽부터 안계명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장, 민장기 부경조교사협회장, 김도현 한국경마기수협회 부경지부장)

 

개최됐다.  

올해 서울경마공원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는 ‘트랙라이더’라는 조교전문기수 계층이 신설됨과 동시에 기존 운영되던 ‘계약기수제’가 폐지되었다. 

작년까지는 조교사와 기수 간 기승계약을 체결해 기수가 각 조에 소속되어 활동했지만, 이제는 계약기수제가 폐지되어 조교사-기수 간의 명시적 계약관계가 없어진 것이다. 

두 계층 간의 계약관계는 사라졌지만 안정적인 경마시행을 위해서는 조교사와 기수 간 상호 협력이 동반되어야만 한다. 이에 각 경마공원의 조교사와 기수들은 이번 ‘조교사-기수 상생 경마발전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상호 묵시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표명했다.

서울 경마공원의 협약식은 1월 26일 오후 10시 한국마사회 본관에서 시행됐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을 비롯해 박대흥 서울조교사협회장, 신형철 한국경마기수협회장이 조교사와 기수 대표로 협약을 시행했다. 부산경남 경마공원 역시 민장기 부경조교사협회장과 김도현 한국경마기수협회 부경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한국마사회 문윤영 경마운영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한국경마 위기 극복을 위해 경마산업의 주축인 조교사와 기수를 비롯한 모든 경마관계자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 라며, “금번 협약식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동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