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NPL투자 전문회사‘우리금융F&I’공식 출범
상태바
우리금융, NPL투자 전문회사‘우리금융F&I’공식 출범
  • 김성숙
  • 승인 2022.01.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 100% 14번째 자회사 … 설립자본 2천억 규모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부실채권(NPL) 투자 전문회사인‘우리금융F&I’가 지난 7일 공식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초대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된 우리금융지주 최동수 부사장이 선임됐다.

우리금융F&I는 그룹의 14번째 자회사로서 지주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며, 설립자본은 2천억원이다. 우리금융지주는 과거 14년간(2001-2014년) 구(舊) 우리F&I를 자회사로 운영한 경험과 현재 우리종금의 NPL투자 관련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우리금융F&I가 시장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최동수 우리금융F&I 대표이사는 “초기부터 적극적인 투자전략을 구사, 빠른 시일내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Major Player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며, “추후 기업구조조정사업 등으로 수익원을 다각화하는 한편, 이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의 부실자산 조기 건전화는 물론, 부실기업의 회생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