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벗기기 게임' 15세 이용가? …게임학회 “ 무능,무책임" 개탄
상태바
'옷벗기기 게임' 15세 이용가? …게임학회 “ 무능,무책임" 개탄
  • 이미영
  • 승인 2022.01.0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1위 …선정성 논란 일파만파
 
싱가포르 개발사 팔콘 글로벌이 출시한 모바일 게임 '옷을 벗기다' (구글플레이 캡처)
싱가포르 개발사 팔콘 글로벌이 출시한 모바일 게임 '옷을 벗기다' (구글플레이 캡처)

 

국내 최대 앱마켓 구글 플레이에서 인기 게임 1위에 오른 '옷벗기기 게임'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게임학회가 "구글과 게임물관리위원회의 무능과 무책임을 개탄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6일 한국게임학회는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태는 구글이 자체등급분류 기관으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구글은 자체 심의 기준을 전면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사태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가 여전히 인력과 예산 타령을 하고 있다"며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게임위의 심의 제도와 사후 관리에 대해 철저한 개혁을 실시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지난달 싱가포르 게임 개발사 팔콘 글로벌이 출시한 '와이푸-옷을벗기다'는 이용자가 가위바위보에서 이기면 여성 캐릭터가 입고 있는 옷이 하나씩 사라지는 '성인 게임물'이다.  

게임 제목과 내용 모두 자극적인 소재를 앞세운 명백한 성인 게임물이지만 중고교생을 비롯한 미성년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15세 이용가'로 출시됐다. 이후 구글 플레이 인기 게임 1위, 누적 다운로드수 100만회를 기록했다.

한국게임학회는 "이런 게임이 어떻게 중고교생이 이용할 수 있는 15세 이용가로 출시 됐는지 경악스러울 뿐이다"며 "더 심각한 문제는 이번 선정성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