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MZ특화 플랫폼’ 추진
상태바
우리금융그룹 ‘MZ특화 플랫폼’ 추진
  • 이은석 기자
  • 승인 2021.11.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MZ특화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이는 민영화 성공 이후 손태승 회장의 첫 행보로, 미래고객 확보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 사업이다.

우리금융그룹측은 지난 26일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MZ특화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기존의 금융 플랫폼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시스템과 조직문화에 기반한 테크기업체(Tech Company)로 육성되며, 주식, 부동산, 가상자산 등 다양한 자산에 대한 투자 관심도가 크게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한 웰스테크(Wealth-Tech) 플랫폼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태스크포스팀(TFT)도 운영해 자유로운 아이디어 제안뿐만 아니라 AI・블록체인・UX/UI 등의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차별화된 솔루션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그룹 측은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2030년 생산연령 인구의 60%를 MZ세대가 차지하는 만큼 우리금융그룹의 미래는 MZ세대 고객에 달렸다”고 강조하며,“2021년 완전 민영화 성공을 토대로 우리금융만의 새로운 디지털 미래를 만들어 게임체인저(Game Changer)가 되겠다”고 힘주어 이야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