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세청 전용 신용대출 한도 축소 사전 유출 의혹
상태바
신한은행, 국세청 전용 신용대출 한도 축소 사전 유출 의혹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1.11.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본점. 사진=코리아포스트DB
신한은행 본점. 사진=코리아포스트DB

신한은행이 지난 9월 국세청 직원 전용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는 과정에서 해당 정보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업계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 8월 말 국세청에 ‘세미래 행복대출(금융협약) 안내문’을 발송해 “9월 10일부터 신용대출 한도율이 연 소득의 200%에서 100%로 축소 변경된다”고 사전에 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이 사실로 들어날 경우 대출 규제 10일 전에 사전에 알려준 것으로 돼 파장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김두관 의원은 “2018년 7월 국세청이 신한은행에 대한 세무조사를 개시했고, 그다음 달에 국세청과 신한은행의 대출협약이 5년 연장되면서 금리가 더 낮아지는 등 특혜가 강화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한은행 측은 해당 문제와 관련해 언론을 통해 “대출 조건이 기존 협약 내용과 달라졌기에 내용을 통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