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무뇨스 현대차 북미 사장 “최악의 시기는 지나갔다”
상태바
호세 무뇨스 현대차 북미 사장 “최악의 시기는 지나갔다”
  • 피터조 기자
  • 승인 2021.11.1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 겸 북미권역 본부장(사진=현대차)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 겸 북미권역 본부장(사진=현대차)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 겸 북미권역 본부장이 “최악의 시기는 지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10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공개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생산 측면에서 올해 4분기에 계획했던 수준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무뇨스 사장은 “8월이 미국에서 가장 어려운 시기였다”며 “9월과 현재, 원래 생산 계획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산량이 늘어나더라도 재고는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자체 분석으로는 내년 상반기까지 어려움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는 더이상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사는 차가 아니”라며 “제네시스는 미국 소비자들로부터 디자인과 품질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급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힘주어 이야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