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 위생논란' 진성푸드 회장 "참담한 심정으로 사죄"
상태바
'순대 위생논란' 진성푸드 회장 "참담한 심정으로 사죄"
  • 이해나
  • 승인 2021.11.0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시설 비위생적 관리 논란에 휩싸인 진성푸드의 박진덕 회장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으로 사죄한다"고 밝혔다.

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전날 회사 홈페이지에 본인과 직원들 명의의 사과문을 올리고 "과거 퇴사 당한 직원이 앙심을 품고 악의적인 제보를 했다 하더라도 모든 것이 변명의 여지 없는 나의 잘못"이라며 "무릎 꿇고 이해와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생을 걸고 만든 순대의 신용에 사형이 내려진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고객과 소비자의 신뢰와 믿음을 되찾겠다"고 덧붙였다.

KBS는 앞서 지난 2일 연 매출이 400억원인 한 식품업체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순대를 제조하고 있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진성푸드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순대를 제조한 것이 문제가 되자  "편파적인 편집과 터무니없는 억측"이라며 "과거에 근무했던 직원이 불미스러운 퇴사로 앙심을 품고 악의적인 제보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진성푸드의 위생기준 위반사항을 확인한 데 이어 이마트[139480] 등 유통업계가 제품 판매를 중지하자 논란 발생 이틀 만에 공개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