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울산CLX, 친환경 LNG 보일러 연료 교체로 디카본 그린트랜스포메이션 첫단계 달성!
상태바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친환경 LNG 보일러 연료 교체로 디카본 그린트랜스포메이션 첫단계 달성!
  • 코리아포스트 성정욱 기자
  • 승인 2021.09.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너지 울산CLX 박재홍 동력공장장, ‘넷 제로(Net-Zero) 울산CLX’가 목표

디카본(Decarbon.)을 향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노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현장. 동력보일러* 연료를 벙커씨(B-C)**에서 친환경 LNG로 전면 교체한 SK이노베이션의 주력생산기지인 울산Complex(이하 울산CLX)의  박재홍 동력공장장이 울산CLX가 추진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소개했다.

궁극적으로는 ‘넷 제로(Net-Zero) 울산CLX’가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한 단편적인 사례로, 울산CLX에서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공정의 가열로는 이미 3년 전인 2018년 9월에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량이 높은 벙커씨 사용을 중단하였고, 올해 2월 동력보일러의 연료 전환 사업을 마지막으로 울산CLX의 全 공정에서 벙커씨를 연료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

울산CLX 박재홍 동력공장장
울산CLX 박재홍 동력공장장

특히, 울산CLX의 동력보일러 8기는 앞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만을 사용하게 될 예정으로 넷 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첫 단계로 볼 수 있다.

제품을 생산하는 일반 공정은 정기보수 기간을 통해 공정의 가동을 중단하고 사업을 진행하지만, 동력공장은 사업기간 중에도 스팀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야 하므로 순차적으로 단계적 진행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이로 인해 약 1년 6개월이라는 장기간에 걸쳐 운전과 공사를 동시에 병행해야만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안전관리와 안정운전이 가장 큰 과제였으며, 정확한 스팀 수요 예측과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결과적으로 단 한 건의 인체/설비 사고도 발생하지 않고 사업을 완료하게 됐다.

(좌) 울산CLX가 수십 년간 사용해 온 기존 벙커씨 보일러, (우) 친환경 연료 LNG만을 사용하는 울산CLX  동력보일러
(좌) 울산CLX가 수십 년간 사용해 온 기존 벙커씨 보일러, (우) 친환경 연료 LNG만을 사용하는 울산CLX 동력보일러

벙커씨 연료를 사용할 때보다 이산화탄소는 연간 16만 톤, 질소산화물은 연간 858톤 규모로 기존 대비 각각 약 25%, 약 72%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매년 6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또한 보일러 효율을 개선시켜 연료 사용량도 절감이 가능해 이로 인한 에너지 절감 비용은 연간 12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앞으로도 울산CLX  동력공장에서는 천연가스와 수소를 이용한 소형 열병합 발전, 수소 연료전지, 태양광 사업 등 친환경/신재생에너지를 울산CLX내 확대 적용하는 데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연료로 전면 교체한 울산CLX를 비롯해, 회사의 혁신에 힘을 불어 넣어줄 다양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