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일...요미우리 "文,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상태바
"文대통령 방일...요미우리 "文,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 박영심
  • 승인 2021.07.1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일본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한다고 19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출입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출입기자단)

 

요미우리에 따르면 도쿄 모토아카사카의 영빈관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위안부와 일제 강제 징용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또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주한 최근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를 경질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소마 공사는 최근 JTBC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일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 문 대통령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다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하고 있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아이보시 고이치 일본 대사는 지난 17일 보도자료 자료를 통해 "소마 공사가 한국 언론 관계자들과 간담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기사가 있었다"며 "내가 소마 공사에게 확인한바, 대화 중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아이보시 대사는 "소마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해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며 "소마 공사의 보고를 받고 난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줬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발언이 한·일 정상회담에 걸림되는 것을 피하고 싶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 고위 당국자의 발언을 인용해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 있을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