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
상태바
문대통령,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
  • 박영심
  • 승인 2021.05.21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70년 간 다져온 한미동맹이 모범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미 의사당내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는 사람과 사람 간의 물리적 거리를 넓혔지만, 역설적이게도 전 인류가 하나로 연결돼 있음을 증명했다. 바이러스를 이기는 길이 인류의 연대와 협력에 있듯, 더 나은 미래도 국경을 넘어 대화하고 소통하는데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나의 첫 외국 방문 일정을 하원 지도부 의원들과의 만남으로 시작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뒤 현장에 함께 한 언론인들을 향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국내외 현안 해결을 위한 미 의회와 정부의 역할이 강화되면서 언론인들도 무척 바빠졌을 줄 안다. 나의 방문으로 많은 일을 안겨드리게 됐는데, 그 수고가 보람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 의원들과의 만남으로부터 시작될 한미간의 대화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코로나 극복과 경제회복, 기후변화 대응에 이르기까지 양국 협력을 더욱 깊게 하고 전 세계의 연대를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펠로시 의장은 지난 2017년 문 대통령과 만난 것을 떠올리며 "그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취임하고 나서 얼마 안 됐을 때 모셨던 그 때의 저의 큰 영광이 지금도 생생이 기억난다"며 "같은 자리에 모시게 돼서 매우 큰 영광이다. 대통령께서 하실 말씀에 대해 듣기를 갈망한다"고 화답했다.

펠로시 의장은 "한미 관계는 사실 안보의 관계지만 그것 외에도 굉장히 깊은 돈독한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저는 개인적으로도 그런 관계에 대해 많은 감사를 느끼고 있는 것이 제 출신인 캘리포니아 지역 쪽에서 특별히 많은 한국 교포분들께서 기여를 하고 계시고, 제 스태프들로도 주미 한국인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양국간 우정은 2만8000명이 현재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주한미군뿐만 아니라 이제까지 한국에서 복무한 수십만 미국인을 통해서 (한미관계가) 더욱 더 공고하게 생각하고 감사해하는 것"이라면서 "그래서 다시 한 번 문 대통령을 저희들이 환영한다"고 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늘 대통령께서 안보라든가 기타 등등에 대해 해주실 말씀에 대해 많이 기대한다"며 "한반도의 비핵화 뿐만 아니라 우리가 기후문제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데, 양국간에 어떤 노력을 함께 할 수 있을까, 뿐만 아니라 팬데믹을 퇴치하는 것 등등 다양한 이슈에 대해서 함께 머리를 맞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대한민국은 혁신을 선구하는데 있어서도 많은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여기에서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것이 전 세계의 미래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특별히 양국간 국민들에게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