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단백질 강화한 ‘매일두유 고단백’ 출시
상태바
매일유업, 단백질 강화한 ‘매일두유 고단백’ 출시
  • 김해나
  • 승인 2021.05.0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유업(대표 : 김선희)의 대표 두유 브랜드 매일두유가 단백질 함량을 강화한 매일두유 고단백을 새롭게 출시했다.

사진=매일유업.
사진=매일유업.

 

매일두유 고단백은 지난 4월 21일 카카오메이커스에서 먼저 선보인 제품이다. 5월 3일까지 2주 간 판매를 진행했고, 1만 개 이상 판매되어 당초 계획했던 수량 대비 2배 이상의 판매고를 달성했다. 뜨거운 반응에 매일유업은 카카오메이커스 외 다른 판매채널에 서둘러 입점, 5월 3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새로 출시한 매일두유 고단백은 1팩 당 달걀 2개 분량인 단백질 12g을 함유하고 있다. 매일두유의 단백질은 식물성 콩 단백질로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터에게 더 좋다. 계란 2개의 칼로리는 약 140Kcal지만, 매일두유 1팩의 칼로리는 90Kcal에 불과하다.

매일유업은 두유가 우유, 주스 대신 매일 마시는 음료임을 감안해 당 함량도 낮췄다. 매일두유 고단백 1팩의 당 함유량은 0.8g이다. 국내에 출시되는 두유의 당 함량이 1팩 당 약 6~10g이므로, 매일두유 고단백의 일반 두유 대비 당 함량은 약 1/10 수준인 셈이다.

매일두유 고단백은 매일유업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를 비롯한 온라인 쇼핑몰과 주요 할인점, 편의점 등에서 판매한다.

설탕을 첨가하지 않은 ‘2세대 두유’인 매일두유는 1초에 3.8개씩 판매되는 스테디셀러다. 매일유업은 소비자들이 건강한 음료라는 인식에서 두유를 구매하지만 기존 두유 대부분은 설탕으로 달콤한 맛을 낸다는 점에 착안, 설탕 없이 맛있는 매일두유를 출시했다. 건강에 대한 관심과 채식 트렌드로 곡물음료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기존 두유보다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2세대 두유로 승부하겠다는 것이다.

매일두유는 지난 4월 뉴이스트 황민현과 3년 연속 재계약을 맺고 신규 광고를 촬영했다. 매일두유와 함께하는 황민현의 다양한 매력은 5월 중순부터 유튜브, 코스모폴리탄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매일유업은 최근 매일두유 99.89의 두유 원액 함량을 조절, 매일두유 99.9로 리뉴얼했다. 가격은 기존에 판매하던 매일두유 99.89 제품과 동일하며, 190ml 제품 리뉴얼을 시작으로 950ml 대용량 제품까지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매일두유 99.9는 달지 않고, 콩 본연의 고소한 맛과 영양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설탕이 들어있지 않아 콩국수, 두유푸딩 등 다양한 레시피에 활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