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AZ 백신 6000만회분 공급
상태바
美, AZ 백신 6000만회분 공급
  • 박영심
  • 승인 2021.04.27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6000만회분을 해외에 공급하기로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사용이 가능해지는 대로 AZ 백신 6000만회분을 다른 나라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익명의 행정부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의 화상 브리핑에서 "AZ 백신이 식품의약국(FDA)의 안전성 검사를 통과하는 대로 먼저 1000만회분을 수 주 내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더해, 다양한 생산 단계에 있는 5000만회분이 추가로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5~6월 단계적으로 완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직 어느 나라에 얼만큼의 수량이 배분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AZ 백신 수령국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정부가 아직 공급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AFP통신은 이와 관련, 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으로 연일 감염자가 폭증하고 있는 인도에 일부 물량이 전달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인도의) 코로나19와의 싸움에 긴급 지원과 자원을 제공하기 위해 미국의 전면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혔다.

이밖에 미국은 인도에 산소 관련 장비와 백신 원료 물질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측 AZ 백신 수출 발표는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난 속 미국을 향해 비축해둔 백신 물량을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은 지난달 멕시코와 캐나다에 AZ 백신 400만회분을 빌려주는 방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힌 적은 있지만 이처럼 백신을 다른 국가에 본격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FDA의 승인을 받고 사용중인 백신들의 물량이 이미 충분해 AZ 백신은 앞으로 필요하게 되지 않을 것이란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에서 FDA의 승인을 받고 사용중인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얀센)이다. AZ 백신은 아직 미국에서 사용 승인이 나지 않았지만 미 정부와의 구매 계약에 따라 수백만회분이 이미 미국 내 공장에서 생산된 상태다.

공식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53%가 지금까지 최소 1회 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도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