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베트남 나트랑 공항면세점 운영권 획득
상태바
롯데면세점, 베트남 나트랑 공항면세점 운영권 획득
  • 정수향 기자
  • 승인 2017.11.2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글판 정수향 기자]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나트랑 국제공항 신터미널 면세점 단독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다낭공항점에 이은 롯데면세점의 베트남 2호점인 나트랑공항점은 내년 상반기 개장 예정이며, 2028년까지 10년간 운영한다.

출국장(1천637㎡)과 입국장(174㎡) 면세점 등 약 1천811㎡(약 548평) 규모다.

나트랑 국제공항 내 면세점은 롯데면세점이 유일하다. 롯데면세점은 향후 10년간 예상 매출이 약 7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동양의 나폴리'라고도 불리는 나트랑은 베트남 중부 지역 최대 관광지다. 지난해 약 12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약 10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 사진=롯데면세점 다낭공항점.(롯데면세점 제공)

그중 중국인 비율이 57.4%로 가장 높았으며, 대한항공에 이어 지난 7월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등 한국 국적 노선이 확대돼 국내 관광객 방문율도 높아지고 있다.

나트랑 국제공항 신터미널은 국제선 전용으로 운영된다.

롯데면세점은 공항면세점 외에 나트랑과 다낭 시내 면세점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하노이, 호찌민 등 베트남 주요 도시에 추가 출점을 검토하고 있어 향후 3년 이내에 베트남 최대 면세점 브랜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베트남 다낭공항점 등 총 6곳의 해외점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