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中 화학사업에 7천400억원 투자
상태바
SK이노, 中 화학사업에 7천400억원 투자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7.10.1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수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서 7천4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화학 사업 투자를 진행한다.

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 SK종합화학의 중국 합작법인 중한석화가 7천400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중한석화는 SK종합화학과 중국 시노펙의 합작법인으로 2013년 설립됐다. 설립 때 3조3천억원이 투입됐으며 SK종합화학과 시노펙의 지분 비율은 35대 65다.

중한석화는 이번 증설을 통해 생산량을 36.4% 늘린다.

기존 대비 생산량이 80만t 늘어나 연간 총 300만t의 화학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구체적으로 에틸렌과 폴리에틸렌은 각각 110만t과 90만t, 폴리프로필렌은 70t으로 각각 생산량이 확대된다.

증설투자는 오는 2020년 마무리된다. 설비 완공 직후 곧바로 상업 생산에 돌입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2020년까지도 중국의 에틸렌, 폴리에틸렌 등의 자급률은 60%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한석화는 이번 투자로 이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사업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한석화는 신규로 공장을 건설하는 대신 공정개선(Revamp) 방식으로 증설 공사를 진행한다.

각종 부품을 교체하거나 신규로 장착하고 비효율적인 요소를 제거하는 저비용-고효율 방식이다. 신설 투자 대비 60%에 불과한 비용만 투입하면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최태원 회장이 2006년 직접 제안한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이 이번 추가 증설투자로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 회장은 중한석화 출범 이후 사업 확장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논의와 지원을 해왔다. 지난해 9월 시노펙 경영진과 추가 사업 협력 등에 대해 협의했고, 올해도 시노펙 회장과 면담하고 투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중한석화의 이번 투자는 SK와 시노펙의 공동 성장에 대한 의지와 신뢰가 있었기 때문에 추진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