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보신주의 타파한다더니…은행들 中企대출 더 줄였다
상태바
[속보] 보신주의 타파한다더니…은행들 中企대출 더 줄였다
  • koreapost
  • 승인 2014.09.1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ㆍ자영업자 대출만 전념..."연체율 관리해야" 항변도
K-2.jpg


금융권 보신주의를 타파하라는 정부의 엄명에도 은행들이 꿈쩍하지 않고 있다.

보신주의 타파의 핵심은 중소기업 대출 확대지만, 일부 은행들은 중소기업 대출을 되레 줄였다. 대신 은행들이 치중한 것은 담보가 있어 안전한 주택담보대출과 자영업자대출이었다. 보신주의 타파는 공염불에 그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 "中企대출은 무슨"…주택ㆍ자영업자대출만 치중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외환, 농협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의 지난달 중소기업대출 증가액은 5천268억원으로 7월의 6천883억원보다 오히려 줄어들었다. 그 감소폭은 24%에 달한다. 

이는 '개인사업자대출'로도 불리는 자영업자대출을 제외한 수치다. 통상 은행들은 자영업자대출을 중소기업대출에 포함시켜 한국은행이나 금융감독원에 보고한다. 

지난달 중소기업대출 증가액은 올해 1~8월 평균인 6천233억원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치다. 

7월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에서 금융권 보신주의의 타파를 처음으로 제기하고 이후 중소기업인들과의 만남 등에서 수차례 이를 강조했지만, 은행들의 중소기업대출 증가액은 되레 줄었다.  

특히, 국민은행은 지난달 중소기업대출을 1천13억원이나 축소했고, 농협은행의 감소액도 659억원에 달한다. 

올해 들어 중소기업대출에 가장 소극적인 은행은 하나은행이다.

6개 은행의 중소기업대출액은 올해 들어 8월까지 4조9천860억원 증가했지만, 하나은행의 대출액은 1천43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월별로 보면 매달 130억원 증가한 셈이다. 국민은행도 이와 비슷한 수준인 132억원에 불과하다.

중소기업 대출 대신 은행들이 전력을 기울인 곳은 주택담보대출과 자영업자대출이었다. 

지난달 6개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무려 4조1천565억원 급증했으며, 자영업자대출도 1조3천151억원 늘어났다. 주택담보대출과 자영업자대출 모두 올해 들어 최고 수준이다. 중소기업대출 대신 두 대출에 전념한 셈이다.

자영업자대출의 경우 올해 1~8월 월평균 증가액이 1조24억원에 달해 중소기업대출 증가액(6천233억원)의 두 배에 가까웠다.

이들 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158조원, 자영업자대출 잔액이 136조원으로 중소기업대출의 전체 규모가 훨씬 큰 것을 감안하면, 올해 들어 은행들이 중소기업대출을 얼마나 '홀대'했는지 알 수 있다.  

◇ 회수 어려운 中企대출 회피…"연체율 관리해야" 반박도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면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데, 굳이 골치아픈 중소기업대출에 매달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 은행권의 분위기이다.

한 시중은행 여신 담당 임원은 "주택담보대출은 담보가 확실한데다 연체율도 낮아 은행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출"이라며 "자영업자대출은 건별 대출규모가 작아 리스크가 중소기업대출보다 훨씬 낮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대출의 경우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가 본격화하면서 창업대출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기술 평가나 대출 회수 등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대출 대신에 안전하고 수요도 많은 주택담보대출과 자영업자대출에 전념한 셈이다.

은행들은 중소기업대출의 높은 연체율 때문에 이를 늘리기가 쉽지 않다고 항변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중소기업대출의 연체율은 1.14%로 주택담보대출(0.53%)보다 훨씬 높다. 

다만, 상반기 말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이 0.82%로 은행권 평균보다 낮은 하나은행이 중소기업대출 확대에 가장 소극적인 것을 감안하면 이마저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연체율을 관리해 건전성을 유지해야 하는 은행 입장에서는 중소기업대출 확대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며 "시중은행들이 중소기업대출상품 확대, 기술금융 강화 등을 외치고 있지만 실제 중소기업대출이 얼마나 늘어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