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내외, 어린이 350여명 청와대 녹지원으로 초청 격려
상태바
대통령 내외, 어린이 350여명 청와대 녹지원으로 초청 격려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11.05.0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내외, 어린이 350여명 청와대 녹지원으로 초청 격려


제89회 어린이날을 맞아 이명박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는, 5월 5일 오전 어린이 35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하여 코끼리열차 탑승체험과 게임을 같이 하고 어린이들을 격려했습니다.


“5월 5일, 청와대로 소풍가자!”란 슬로건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어린이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에 상세하게 답변하면서 어린이들이 더 큰 대한민국에서 세계의 주인공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데 필요한 큰 꿈을 가지도록 격려했습니다.


김윤옥 여사도 늘 긍정적인 생각과 친구와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따뜻한 어린이로 자라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5일 행사는 어린이날에 아이들이 대통령과 함께 가장 가고 싶은 곳이 놀이공원과 청와대라는 점을 감안하여 청와대 녹지원에서 아이들이 놀이공원 분위기를 즐기면서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과 볼거리를 마련했습니다.


대통령 내외분은 코끼리 열차를 아이들과 함께 탑승한 후, 각자가 희망하는 것들을 간절히 원하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면 꿈을 꼭 이룰 수 있다고 아이들을 격려했습니다.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과 개그맨 김신영이 공동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어린이들은 국방부 군악대와 의장대 연주, 도자기 만들기 체험, 명랑운동회 등 다양한 레크리에이션을 함께 하였으며, 특별히 준비된 어린이용 뷔페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이날 초청행사에는 아동양육시설·지역아동센터 어린이, 다문화·한부모 가정 어린이, 장애아동 등을 비롯하여 격오지 근무 중인 군인 자녀, 순직 경찰관 자녀, 서북5도 등 도서벽지어린이 등 약 350여명의 어린이들이 참석했습니다.


이중에는, 몽골에서 태어나 어머니가 재혼을 하면서 한국에 온 후 현재는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는 어린이(11세)와, 3살 때 입양 후 파양되었다가 재위탁 가정에서 파양의 상처를 극복하고 있는 어린이(13세)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어린이들이 초청되었습니다.


이 밖에도 폭력사건 조사와 교통지도 과정 등에서 순직한 경찰관 자녀들과 한부모 보호시설에 입소중인 아동 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꿋꿋하게 생활하는 어린이들이 함께 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은 경찰 에스코트를 받으며 정문으로 청와대에 입장하는 등 국빈대우를 받았고, 행사 말미에는 동행한 가족 및 보호자와 함께 청와대 경내를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